망상어

 

망상어
망상어

인상어
인상어

■ 명정구 [한국해양연구소]


●표준명 : 망상어
●學名 :
Ditrema temmincki
●英名 : Ocean perch, Surf fish, Surf perch, Sea club
●日名 : ウミタナゴ(우미타나고)

※유사어종
●표준명 : 인상어
●학명 :
Neoditrema ransonneti
●일명 : 오끼타나고 (オキタナゴ)
●영명 : resonnet's surf perch.
●특징 : 망상어 보다 체고가 낮고, 주둥이 부분이 뾰족하다. 망상어 보다 개체가 작으며 낚시에 잘 잡히지 않는다.

●이름
‘큰 놈은 한자 정도이고 모양은 도미를 닮았으나 높이는 더 높고 입이 작으며 빛깔이 희다. 태(胎)에서 새끼를 낳으며. 살이 찌고 연하며 맛이 달다’ 「자산어보」 (慈山魚譜)에는 망상어를 이렇게 설명해 놓고 그 이름을 망치어(望峙魚, 小口魚)로 기재하고 있다. 망사, 망상어(부산), 망싱이(충무, 통영군), 맹이(주문진), 망치어(흑산도), 망성어 등의 방언을 가진 망상어는 우리 나라 동해안과 남해안의 갯바위나 방파제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종으로 흔히 ‘바다의 붕어’로 비유되기도 한다. 한편 망상어는 망상어와 비슷한 인상어(겁쟁이, 부산지방)와 구별하기 위하여 떡망사, 떡망싱이로도 불리우며, 일본에서는 입술이 붉은 것을 비유하여 베니쯔게(べニツケ), 몸이 붉은 것을 아카 타나고(アカタナゴ, 홍망상어), 몸이 푸른 빛을 띄는 것을 아오 타나고(アオタナゴ, 청망상어), 그리고 배속에 새끼를 가지고 있다고 하여 다나고(棚子魚)로도 불리운다.

몸이 측편되어 있는 계란형이고 머리 뒷부분 등쪽선은 거의 일직선이지만 약간 휘어져 있다. 머리에서는 눈에서 위턱을 향하여 2줄의 흑갈색선이 있으며, 아가미 뚜껑(뺨) 위에는 흑색점이 하나 있어 애교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아가미 뚜껑에는 가시가 없이 밋밋한 가운데, 입은 작으며 뒷지느러미의 수컷 성어의 경우 암컷에 비해 매우 길게 연장되어 있어 암컷과 수컷이 쉽게 구별된다. 더불어 수컷의 이뒷지러미 기저부에는 교미(交尾)에 사용되는 선상구조(腺狀構造)가 발달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분포·분류
망상어는 농어목(目), 망상어아목(亞目), 망상어과(科)에 속한다. 망상어과에는 전 세계적으로 약 50여종이 보고 되어 있으나 우리나라에는 망상어속(屬)(Detrema SP.)의 인상어 2종이 보고되어 있다(정문기 1977). 망상어와 인상어는 그 모양뿐만 아니라 서식 장소도 비슷하여 혼돈되는 경우가 많지만, 자세히 관찰하면 몇 가지의 차이점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그림1> 및 <표1> 참조).

첫째, 망상어의 경우 인상어에 비하여 체고가 높아 넓적하며, 인상어는 머리 부분이 조금 뾰죽한 느낌을 주며 망상어에 비하여 몸이 가늘고 길다. 크기도 인상어는 20cm 넘는 것은 보기 드물다. 둘째, 망상어는 아래, 위턱에 1열의 이빨을 가지지만, 인상어는 암컷의 경우 이빨이 없고 수컷은 위턱에만 1줄의 이빨을 가진다. 셋째, 망상어는 뺨에 검은 점이 있지만 인상어는 없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극동 지방에서는 온도 변화에 대한 적응성이 강하여 5~27℃까지 서식 가능하다.

●생태·어장
어류가 새끼를 낳아 종족을 번식하는 양식은 크게 새끼를 낳는 난태생(卵胎生) 및 태생(胎生)과, 알을 낳는 난생(卵生)으로 나눌 수 있으며, 그 번식 생태는 종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표2>참조). 먼저 새끼를 낳는 태생어 및 난태생어종에 대해 살펴 보면, 난태생 어종 중에서도 새끼를 부화시켜 산출하는 무리와 알 속에서 발육 중인 새끼를 산출하는 2가지 무리가 있다. 즉 난태생어로서의 볼락 및 쏨뱅이류는 배속에서 새끼를 부화시켜 밖으로 산출(産出)하며, 일부 상어·가요리류는 알 속에서 새끼가 발육 중인 상태로 어미 몸밖으로 나오게 된다.

그런데 이들 난태생은 어미 몸속에서 새끼가 발생하는 것은 태생어와 마찬가지이지만, 어미로부터 영양을 취하지는 않는다. 즉 망상어는 난태생인 볼락과는 달리, 어미 배속에서 부화된 새끼가 계속 5~6개월 동안 머물면서 어미로부터 영양분을 공급받으며 성장하는 완전한 태생어이며, 이런 생식 양식은 가오리·상어류의 몇 종에서도 관찰된다. 송사리와 같은 특수한 종을 제외한 대부분의 난생어들은 체외수정(體外受精)을 하지만, 이상의 난태생 및 태생어들은 독특한 모양과 구조를 한 교미기(交尾器, 교접기)를 가짐으로써 암컷과 교미를 하여 체내수정(體內受精)을 한다. 이같은 교미기의 형태는 상어·가오리처럼 수컷의 배지러미 안쪽에 좌우 1개씩의 막대기 모양을 하고 있는 것도 있으며, 이같은 교미기를 가진 망상어의 수컷과 암컷은 몸을 비스듬히 하고 꼬리부분을 닿게 하는 자세로 단시간에 교미를 마친다.

우리나라 남해안(부산, 충무)에서 망상어의 교미는 10~12월 사이에 이루어지며 11월이 피크타임이다. 우리나라의 망상어는 암컷 몸속에 수정란(受精卵)이 11월 초순부터 관찰되는 것(李, 1989)으로 미루어 보아 정자는 암컷의 몸 속에 들어간 후 수일~한달 이내에 수정이 완성된다고 추측된다.

수정이 된 알은 난소강 내에서 발생을 계속하여 이듬해 1월 말 ~2월 사이에 암컷 배속에서 부화하게 된다. 부화한 새끼는 0.5 ~1cm크기이며 그후 바다로 나오기까지약 5~6개월 동안을 어미 배속에서 영양분을 취하면서 성장한다. 부화할 때 가지고 있는 난황(卵黃)을 모두 흡수하고 나면 몸의표면에서 영양물질을 흡수하며, 그 후 소화관의 발달과 함께 입과 새공을 통하여 어미 몸에서 유래된 난소 분비물질, 붕괴된 세포, 혈구와 잔여 정액 등을 흡수하게 된다. 이때 새끼들은 난소습곡으로 2~4마리씩 쌓여 성장한다. 3월이 되면 망상어의 새끼의 등, 뒷꼬리지느러미의 끝이 주걱 모양으로 발달하고 혈관이 밀집되는데(<그림3>참조), 이것은 망상어 새끼의 영양 흡수 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5월, 6월이면 망상어 새끼의 크기가 5~6.5cm정도까지 자라서 어미 몸 밖으로 나온다. 이 시기에 갯바위나 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다 보면 올려진 망상어의 생식공에서 새끼들이 튀어나와 바위 위에서 펄떡거리는 장면을 종종 대할 수 있다. 이 시기가 바로 망상어의 산출 시기인 것이다. 새끼는 꼬리부터 나오기도 하며, 간혹 사람처럼 머리부터 나오기도 한다. 바다로 나온 새끼들은 수십 마리씩 떼를 지어 머물지만, 어미나 새끼가 서로를 찾거나 돌보지는 않는것같다.

망상어는 대부분 15~25cm급이 많으며 30cm전후 개체는 대형급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태어난 지 만 1년이 되면 15~16cm, 2년만에 20cm, 3년만에 23cm에 달하며 4년만에 25cm급이 된다. 암컷의 경우 15cm크기가 새끼를 밴 것으로 보아., 성장이 좋은 망상어는 1년만에 어미가 된다고 추정된다.

●식성
어미 몸 밖으로 나온 망상어 새끼들은 수십 마리씩 뗴를 지어 해조류가 많은 내만이나 연안 암초지대에 머물면서 요각류 등 소형 플랑크톤을 먹고 자란다. 망상어의 식도는 상당히 길며 위(胃)는 없다. 성어가 된 망상어는 위 내용물로 추정해 보면 물 밑바닥이나 해조류에 붙어 사는 소형 동물이 주식이다. 즉 요각류?등각류 등의 플랑크톤, 지렁이류, 새우, 곤쟁이류, 패류 등을 먹고 살며 일부 해조류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망상어는 중층에 떠서 노는 고기 중에서 갯바위 가장자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는 고기 중의 하나로, 일단 물때?채비?미끼?날씨 등의 조건만 잘 맞으면 마릿수가 보장되는 그야말로 ‘바다의 붕어낚시’란 별명이 어울리는 고기이다.

망상어는 입술이 도톰하여 입이 작지만 입을 앞으로 돌출시켜 먹이를 먹을 수 있고, 이빨은 송곳니이지만 그다지 날카롭지는 않은 편이다. 이같이 작은 입을 가진 망상어를 잡기 위하여는 크기가 다양한 망상어바늘(우미다나고)이 시중에 나와 있고, 이 바늘은 붕어낚시 바늘로도 널리 쓰이고 있다. 감성돔·돌돔 등 돔류를 남성에 비유한다면 망상어는 여성에 비유할 수 있을 정도로 연지를 바른 듯이 붉은 빛을 띤 조그맣고 두터운 입술이 특징적이며, 시력이 좋고 성질이 예민하여 가능한 한 작은 바늘, 가는 목줄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히다.

인상어는 망상어와 섞여 있기도 하지만 망상어보다는 더 얕은 곳에 많고 포구나 항만 내에도 많이 몰려 있다. 그리하여 망상어 보다 사람 눈에 많이 띄며 겁이 많아 부산 지방에서는 ‘겁쟁이’로도 불리우는데, 낚시에는 물지 않는 고기로 알고 계신 분들이 많다.

끝으로 망상어는 새끼를 낳는 태생어로서 어미와 새끼의 영양 관계를 가지는 특수한 생식 방법을 가지고 있는 어종이고, 또 낚시인들에게는 저수지나 수로의 붕어처럼 고운 눈매로 항상 즐거움을 주는 예쁜 고기이므로 산란기에는 낚시를 삼가 그들의 어렵고도 독특한 종족 번식을 도와 주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표1>망상어와 인상어의 비교

망상어

구분

인상어

Ditrema temmincki

학명

neoditrema ransonneti

seaclub, surf perch

영명

ransonnet's surf perch

ウミタナゴ

일본명

オキタナゴ

망싱이, 망사, 망치

방언

망싱어, 겁쟁이

30cm전후

크기

15~17

체형이 계란형, 측편

형태

망상어보다 체고가 낮고 가늘다

등은 암청색 또는 적갈색, 배는 은색

색깔

등은 암적자색, 배는 은색

아래, 윗턱에 1열

이빨

암컷은 없고, 수컷은 위턱에 1열

75~76개

옆줄비늘

70~72

5~6월
태생

산란기
번식방법

5~7월
태생

연안 암초, 해초지대

서식장소

망상어보다 더 내 만쪽, 얕은 곳까지 분포

동물성(지렁이·새우 등)

식성

동물성(망상어보다 소형 플랑크톤을 더 즐겨먹음)

잘됨

낚시

잘되지 않음

등지느러미(D) Ⅸ~? - 19~22
뒷지느러미(A) Ⅲ - 25~28

지느러미

D. Ⅵ~Ⅶ - 20~22
A. Ⅲ - 26~27



<표2>어류의 번식 형태


(卵)
+
정자
(精子)

체내
수정

  태생(胎生)

  망상어·별상어·노랑가오리

난태생
(卵胎生)

알로서 산출(産出)

  괭이상어·홍어

새끼로 산출(産出)

  볼락·쏨뱅이류

체외
수정
(卵
生)

침성란
(沈性卵)

비점착란(非粘著卵)

  연어·송어

점착란
(粘著卵)

분리난

  잉어·붕어·대구·은어·학공치

밀집난

  베도라치·쥐노래미·노래미

부성란
(浮城卵)

유구(油球)가 있는 난

  참돔·넙치·복어·정어리

유구(油球)가 없는 난

  멸치

 낚시 춘추 자료를 인용함

 

울진의 망상어 : 울진 연안 갯바위나 방파제 등에서는 많은 수의 망상어를 만날 수 있다.

                        인상어는 거의 보이지 않았으나 수년전부터 방파제 권으로 갑자기  개체가 늘어나면서 이젠 흔하게 볼 수 있는

                        어종으로 보아진다 갯바위 권의 망상어는 30cm 급이 훨씬 넘는 대형급들을 흔하게 볼 수 있으며 낚시로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어종이다

 

 | 위 로 |

 

http://www.uljinbando.co.kr